PROTOROOM은 테크놀로지 매체 기반의 키트(KIT)로 작업을 하는 메타미디어 콜렉티브이다. 여기서 키트는 감각하고 사유를 이끄는 메타적 매체로서, 컴퓨팅 매체의 근본적인요소를 직접 감각하는 기회와 함께 생태계의 일부화된 테크놀로지에 대한 사유과 담론을가능하게끔 연결해주는 매개자가 된다. 이를 이라는 주제로 전시, 워크숍 등의 작업으로 풀어내는 연작을 이어가고 있다. 2014년 부터 후니다 킴과 김승범이 활동하고 있다. 최근에는 전시 X 워크샵이란 형식으로 2016년 일본에서 NTT 인터커뮤니케이션센터[ICC] ‘Media Art as an Awareness Filer ’와 백남준아트센터 “우리의 밝은 미래 - 사이버네틱스 환상 “에서 기획전에 참여하였다.

PROTOROOM is a Meta Media collective with a creative practice based on the technological medium of KIT. KIT is a meta-medium, leading sensual and cogitative experiences as a mediator of opportunities for discourse and contemplation on technology which has become an undeniable part of ecology. Under the title evolved series of works in the forms of exhibitions and workshops. The collective has been run by Hoonida Kim and Seungbum Kim since 2014.


HOONIDA KIM

air sculptor / metamedia artist

http://hoonida.com

대학에서 조각을 공부했고, 이후 일본으로 건너가 사운드 아트와 테크놀로지를 전공했다. 미술작가 후니다킴은 주변에 익숙함을 낯설게 감각하고 인지하게 하는 ‘환경 인지 장치(환경 아파라투스)’를 고안하고, 이것을 통해서 공간을 작곡하고 공기를 소조하여 하나의 “에코시스템”을 만듭니다. 이것은 주변의 물리적 환경의 요소들을 “디지털을 통해 다시 읽기” 그리고 새로이 변화되고 있는 포스트 휴먼의 감수성에 대해 탐구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전시로는 다빈치 크리에이티브, 도쿄 NTT 인터커뮤니케이션 센터, 아이치 트레날레 2016 등의 단체전에 참여했고, 개인전으로는《공간작곡 “Sound Drawing”》(2016, SOBO.Tokyo, 도쿄), 《익숙함이·쌓이고·녹아내리는–일상에 대한 낯선 번역》(2018, 페리지 갤러리, 서울)등이 있다. 또한 2014년부터 PROTOROOM(후니다 킴, 김승범)이라는 이름으로 테크놀로지 매체 기반의 키트(KIT)로 작업을 하는 메타 미디어 콜렉티브로 백남준 아트센터, 파라다이스 아트랩 등에서 전시 및 워크샵을 했다.

Born and raised in Seoul, Korea, Hoonida studied sculpture in college, and moved to Japan to study sound art and technology. Currently, he is working on ‘sculpting’ an atmosphere using installations and performance engaging haptics and sound. He has also created kits for technology art and media literacy designed to give learners the experience of transforming basic electrical digital signals into light, sound, and movement, which he has been using in various new media workshops in Korea and Japan. His work has been exhibited in “EXTENDED SENSES” (Japan, NTT InterCommunication Center, 2008), “Lexical Gap / Da Vinci creative festival”(Korea, Seoul Art Space Geumcheon, 2014), “CONSONARE / sound light scape ”(Japan, 3331Arts Chiyoda, 2015), and a solo exhibition “Sound Apparatus Series H_01” (Seoul, GanaArtSpace, 2013). He co-founded a Korean-Japanese media creator group called NODE_LAB JP/KR and formed the new media art group PROTOROOM with SeungBum Kim in 2014.


SEUNGBUM KIM

metamedia ( tinker | artist )

http://metakits.cc

생명과학을 전공했으나 앨런 케이(Alan Kay)를 만나고 엔드유저(End-User)를 위한 컴퓨팅 환경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했다. 컴퓨터 교육학과 석사를 마치고 파이니(PINY, Powerful Idea jourNeY)를 설립하여 “파이니 캠프”, “셋이서 하는 미디어아트2 (@아트센터나비/최승준, 김경수, PINY)”, “서울시 U러닝 컴퓨터 클럽하우스” 등의 엔드유저를 위한 디지털 리터러시와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교육 사업과 연구를 병행하였다(2008-2010). 컴퓨팅 매체를 남녀노소 누구나 이해하고 창작에 적용할 수 있도록 돕는 워크숍과 교육 및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고, 최근에는 디지털/소프트웨어 매체 외에도 아날로그/하드웨어/공예(Craft)가 가미된 “빛공 LightBall”, “스티키블록 StickyBlocks”, “화.개.보드 Fa.Ke.Board” 등의 작업으로 뉴미디어 워크숍의 범위를 확장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2014년부터 후니다 킴과 모듈러 테크 & 컬쳐 그룹 프로토룸을 결성하여 활동 중이다.

Originally a student of life sciences, SeungBum became interested in “computing as meta-media” after meeting Alan Kay. He founded PINY (Powerful Idea jourNeY), a media and education group that designed and conducted educational projects and studies related to digital literacy and computing for end users. Through workshops, educational programs, and consulting, he aims to help the general public understand computing media intuitively and use them for creativity and self-expression. His recent work moves beyond computing media but focuses on integrating analogue, hardware, and craft with digital and software media, which has been demonstrated in various workshops such as LightBall, StickyBlocks, Fa.Ke.Board and Input Output Things. He formed the new media art group PROTOROOM with sound artist Hoonida Kim in 2014.